가우디 1928: 제자들이 쓴 최초의 가우디 전기

'가우디1928' 바로구매

장식: 가우디의 고민이 담긴 그의 건축 노트

'장식' 바로구매

밀라 주택: 이성과 감성으로 빚은 건축

강의개요 바로가기

모데르니스마 카탈라나: 살아 움직이는 자연의 색채와 활기, 그 역동감을 담다

강의개요 바로가기

구엘 저택: 카탈루냐 정신의 부활

강의개요 바로가기

[가우디의 작품] 구엘공원 정면 계단의 상세

  구엘공원을 맡을 당시 가우디는 이미 완숙한 건축가였다. 새로운 사회가 열렸고, 고전의 단단함을 깨뜨리려는 여러 시도가 있었다. 이 사진은 그런 움직임을 종합적으로 보여준다. 수직수평의 평면은 이제 너울치고, 다채색 타일이 사용된다.  반짝이는 타일 밑에는 거칠은 돌과 이끼의 투박함이 대비를 이룬다. 죽은 건축재료들이 살아있는 식물들과 함께 대비됨은 물론이다. 나는 '트랜카디스', 즉 타일을…

[가우디의 작품] 성가정 성당 동쪽 입면의 성경적 해석 1.

사그라다 파밀리아는 가우디의 건축물이기 이전에 '하나의 성당'이다. 그리고 모든 종교시설은 자신이 기념하는 종교의 교리나 그 정신을 담기 마련이다. 이 성당을 지은 건축가의 기술과 예술성을 생각하는 것도 좋겠지만, 진정한 의미를 이해하기 위해서는 그 안에서 이루어지는 예배 행위, 그 본질을 이해해야 할 것이다. 사그라다 파밀리아는 '성가정' 즉, 예수님과 그 육신의 부모인 성…

[가우디의 작품] 구엘별장의 마굿간

    구조미, 부드러운 빛. 아. 무슨 말이 더 필요한가요? 더이상 바랄 것 없는 장면입니다. 허드렛 마굿간이었는데 말이죠. 말 집이 사람 집 보다 낫네요. 오랫동안 이곳에는 '카테드라 가우디'라는 가우디 연구원이 있었더랍니다. 지금은 대중에 공개되어있지만 구엘의 별장은 온데간데 없고 수위동과 마굿간만 남아있어, 돈을 내고 입장한 관광객들을 상당히 당황스럽게 하는 곳이기도 하지요.…

[가우디 노트1. 장식] #30. 모든 것을 모방했지만 아무것도 만족 시키지 못했다.

72-73 페이지 "[파리 오페라가] 전 세계의 대리석을 가지고도 특정 부분에만 사용한 것은 그들이 처한 비참함과 부주의를 드러냈다. 건물 측면에 동으로 만든 지붕의 벼슬장식 뒤로는 흙으로 굽거나 처량한 점판암으로 만들어진 비참한 기와들이 보이며, 측면의 석고 조각물은 모든 것을 모방했지만 아무것도 만족시키지 못했다. "   [사진:barnyz, www.flickr.com]   이 노트가 쓰여진 시기가…

[가우디의 작품]성가정 성당 지하경당의 천장

  성가정 성당 건설은 가우디가 이 일을 맡기 전에 이미 시작됐다. 가우디가 성당의 건축가로 임명되었을 때는 지하경당이 반쯤 지어진 상태였다. 평면은 이미 완성되어 있었고 가우디는 급히 지하경당의 주두와 천장을 다시 디자인했다. 주두의 여러 문양에서도 가우디의 숨결을 느낄 수 있지만, 그중 가장 눈에 띄는 부분은 경당 중앙에 위치한 이 부재라고 할…

[가우디의 작품] 베예스구아르드 벽면 장식

안토니 가우디의 <베예스구아르드> 주택에는 특별한 부분이 있다. 바로 출입구 주변의 벽면 장식이다. 오묘한 색을 드러내는 이 타일은 실은 작은 돌들을 모아 만든 것이다.  최초의 가우디 전기 <가우디 1928>에는 그가 이것을 어떻게 만들었는지 묘사되어 있다. 건물이 지어질 땅에 있던 작은 돌들을 모아 색깔 별로 구분한다. 나무형틀 위에 그 돌들을 고르게 채워놓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