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우디 1928: 제자들이 쓴 최초의 가우디 전기

'가우디1928' 바로구매

장식: 가우디의 고민이 담긴 그의 건축 노트

'장식' 바로구매

밀라 주택: 이성과 감성으로 빚은 건축

강의개요 바로가기

모데르니스마 카탈라나: 살아 움직이는 자연의 색채와 활기, 그 역동감을 담다

강의개요 바로가기

구엘 저택: 카탈루냐 정신의 부활

강의개요 바로가기

[가우디의 작품] 구엘별장의 마굿간

    구조미, 부드러운 빛. 아. 무슨 말이 더 필요한가요? 더이상 바랄 것 없는 장면입니다. 허드렛 마굿간이었는데 말이죠. 말 집이 사람 집 보다 낫네요. 오랫동안 이곳에는 '카테드라 가우디'라는 가우디 연구원이 있었더랍니다. 지금은 대중에 공개되어있지만 구엘의 별장은 온데간데 없고 수위동과 마굿간만 남아있어, 돈을 내고 입장한 관광객들을 상당히 당황스럽게 하는 곳이기도 하지요.…

[가우디 노트1. 장식] #30. 모든 것을 모방했지만 아무것도 만족 시키지 못했다.

72-73 페이지 "[파리 오페라가] 전 세계의 대리석을 가지고도 특정 부분에만 사용한 것은 그들이 처한 비참함과 부주의를 드러냈다. 건물 측면에 동으로 만든 지붕의 벼슬장식 뒤로는 흙으로 굽거나 처량한 점판암으로 만들어진 비참한 기와들이 보이며, 측면의 석고 조각물은 모든 것을 모방했지만 아무것도 만족시키지 못했다. "   [사진:barnyz, www.flickr.com]   이 노트가 쓰여진 시기가…

[가우디의 작품]성가정 성당 지하경당의 천장

  성가정 성당 건설은 가우디가 이 일을 맡기 전에 이미 시작됐다. 가우디가 성당의 건축가로 임명되었을 때는 지하경당이 반쯤 지어진 상태였다. 평면은 이미 완성되어 있었고 가우디는 급히 지하경당의 주두와 천장을 다시 디자인했다. 주두의 여러 문양에서도 가우디의 숨결을 느낄 수 있지만, 그중 가장 눈에 띄는 부분은 경당 중앙에 위치한 이 부재라고 할…

[가우디의 작품] 베예스구아르드 벽면 장식

안토니 가우디의 <베예스구아르드> 주택에는 특별한 부분이 있다. 바로 출입구 주변의 벽면 장식이다. 오묘한 색을 드러내는 이 타일은 실은 작은 돌들을 모아 만든 것이다.  최초의 가우디 전기 <가우디 1928>에는 그가 이것을 어떻게 만들었는지 묘사되어 있다. 건물이 지어질 땅에 있던 작은 돌들을 모아 색깔 별로 구분한다. 나무형틀 위에 그 돌들을 고르게 채워놓고…

[가우디의 작품] 구엘공원의 비아둑토

구엘공원은 산 위에 있다. 코르세롤라 산맥에 있는 이곳에는 '벌거벗은 산'을 뜻하는 '펠라다 산'이라는 이름이 붙었다. 산업도시로 변모하던 바르셀로나 역시 다른 유럽도시처럼 구도심의 위생문제가 발생했고, 마차를 타고 다닐 만한 부자들은 도심을 벗어나 살고 싶은 욕구가 생겨났다. 구엘공원은 본래 고급 주택단지로 계획되었다. 경사지를 아용하는 가장 일반적인 방법은 축대를 쌓아 대지를 평탄화 하고…

[가우디의 작품] 성가정 성당 제단 위 천장

  저 높은 곳에 계신 하나님. 그를 향한 인류의 열망. 그리고 부드러운 빛으로 가득한 성가정 성당 제단 위 천장. 성가정 성당의 각 기둥에는 상징적으로 여러 성인들과 카탈루냐와 세계 곳곳의 교구들이 지정되어있다. 그 기둥들을 따라 올려진 기도들이 모이는 곳은 성당의 천장이다. 그래서 가우디는 이 성당의 천장을 여러 개의 보울트로 구분되지 않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