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우디 1928: 제자들이 쓴 최초의 가우디 전기

'가우디1928' 바로구매

장식: 가우디의 고민이 담긴 그의 건축 노트

'장식' 바로구매

밀라 주택: 이성과 감성으로 빚은 건축

강의개요 바로가기

모데르니스마 카탈라나: 살아 움직이는 자연의 색채와 활기, 그 역동감을 담다

강의개요 바로가기

구엘 저택: 카탈루냐 정신의 부활

강의개요 바로가기

[가우디의 작품] 구엘별장의 입구

  벽돌이라는 담담한 재료를 반복하여 사용합니다. 덩어리감이 느껴지는 중력적인 재료. 거기에 매달린 날렵한 철재가 대비를 이룹니다. 수직 수평의 견고한 체계는 포물선 아치가 자아내는 미묘한 변화 속에 누그러집니다. 심심할까 싶은, 곳곳에 아주 구체적인 형상을 가진 조각들이 등장하지요. 곳곳에 반짝이는 타일이 대비를 이루어 내지요. 그것들이 이루어낸 이 장면은 참으로 우아합니다. 여전히 유효한…

[가우디의 작품] 기술적인, 혹은 예술적인 형태

  가우디는 구엘공장단지 내 성당을 지으며 구엘공원에서 사용했던 '기울어진 기둥'을 다시 한번 사용한다. 얼핏 비슷해 보이지만 야외에 놓인 포티코의 기둥과 건물의 구조체는 상당히 다른 의미를 갖고 있다. 건축물은 사면을 벽으로 둘러쳐야하기 때문이다. 이 기울어진 구조체에는 어떤 '바닥'과 '벽', '천장'을 둘러야할 것인가? 이는 미학적으로도 구조적으로도 쉽지않은 문제다. 르 코르뷔제가 롱샹성당에서 이루어낸…

[가우디의 작품] 밀라 주택 1층의 기둥

    밀라 주택은 새로운 예술의 집합체다. 기둥은 짝을 이루어야 선다. 두 개의 기둥과 그 사이 놓인 한 개의 보가 기본 유닛이다. 하지만 철골보를 이용한 밀라주택에서 계단 양편에 기둥을 두는 것은 누가 보아도 낭비다. 당신이 건축가라면 어떻게 할 것인가? 가우디는 한쪽에 '환영幻影 기둥'을 그려넣었다. 뒷 열에 위치한 이 기둥을 환영…
1 3 4 5 6 7 19